본문 바로가기서브메뉴 바로가기
  • [신한은행] 신한은행, 녹색정책금융 활성화 이차보전대출 출시
  • 보호여부관계없음 기간2022-06-14~
  • 신한은행, 녹색정책금융 활성화 이차보전대출 출시온실가스 감축기업 지원으로 탄소중립 정책 동참

     

    - 온실가스 감축에 앞장서는 기업 대상 저금리 자금 지원 

     -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협약 통해 최고 연 3%이자 부담 완화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지난 5월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녹색정책금융 활성화 이차보전대출''''''''을 출시했다고 14일 밝혔다. ''''''''녹색정책금융 활성화 이차보전대출''''''''은 기업의 온실가스 감축에 필요한 자금을 저금리로 지원하는 상품으로 대출대상은 온실가스 감축 할당 대상업체 및 목표관리제 관리업체 등 온실가스 다량 배출기업과 온실가스 감축 사업을 영위하는 기업이다. 

     

    대출한도는 최소 30억원 이상으로, 총 소요자금 중 온실가스ㆍ에너지 감축설비가 차지하는 비중에 따라 차등 적용하며 대출기간은 원금분할상환 방식의 경우 3년이상 10년이내(거치기간 3년이내), 일시상환 방식은 3년이다. 대출금리는 온실가스 예상 감축 비율에 따라 신한은행과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각 연 1.1% ~ 1.5% 대출 이자를 지원해 최고 연 2.2% ~ 3.0%의 이자를 우대받을 수 있다.

     

    또한, 신한은행은 기업에서 제출한 온실가스 감축 계획서에 대해 외부 전문기관을 통해 검증 받고 이에 따른 평가수수료도 전액 부담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상품은 금리 우대 혜택 제공으로 온실가스 감축을 유도해 정부 탄소중립 정책에 동참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정부의 녹색금융정책에 부응하고 금융기관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의 ESG 슬로건인 ‘Do the Right Thing for a Wonderful World’(멋진 세상을 향한 올바른 실천)에 발맞춰 올해 ‘ESG 컨설팅 셀’을 신설했으며, ESG 컨설팅을 받은 기업고객에게 탄소배출 감축을 위한 저탄소 전환 금융상품 등 실질적인 금융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