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서브메뉴 바로가기
  • [광주은행] 광주은행, 5·18 공익통장 ‘2022 넋이 예·적금’ 출시하며 오월정신 함께 나눠
  • 보호여부관계없음 기간2022-05-03~
  • 광주은행, 5·18 공익통장 ‘2022 넋이 예·적금’ 출시하며 오월정신 함께 나눠

     

    - 5·18 민주화운동 제42주년 맞아 오월정신 기억하고, 지역사회와의 나눔 실천하고자 공익상품 ‘2022 넋이 예ㆍ적금’ 출시

    - 지난해 5월, 5·18 기념재단에 ‘넋이’ 상품 판매 수익금의 일부인 2천만원 기부에 이어 올해도 기부금 전달 예정 - 5·18 기억 메시지 선택, 예ㆍ적금 첫 거래 고객, 2022 넋이 예금과 적금 동시 가입 등에 우대금리 더해져 최고 연 2.5% 금리 제공

    - 송종욱 광주은행장의 ‘이익 이상의 가치 추구’ 경영이념이 강하게 반영된 ‘넋이’ 시리즈 상품 지속적인 판매와 수익금의 일부 금액 5·18 기념재단에 기부하는 등 지역사회와의 뜻깊은 나눔활동에 동참

    -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시대정신과 역사적 의미 되새기며 관심 유도해 나가고 있다는 호평 얻어

    - 광주·전남 대표은행으로서 지역 현안에 공감하고,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금융상품과 서비스 제공으로 지역과의 상생, 지역민과 동행 이어 나갈 터  

     

    광주은행(은행장 송종욱)은 5·18 민주화운동 제42주년을 맞아 공익통장인 ‘2022 넋이 예ㆍ적금’을 판매한다고 밝히며, 송종욱 광주은행장이 1호로 가입해 5·18 민주화운동의 의미를 되새겼다.

     

    공익상품‘2022 넋이 예ㆍ적금’은 오월정신을 기억하고 지역사회와의 나눔을 실천하고자 지난 2020년 12월 처음 출시한 ‘넋이 예·적금’을 리뉴얼 출시했으며, 가입고객에게 우대금리를 제공하고, 상품가입 시 舊전남도청, 現광주은행 자리에 위치했던 시외버스 공용터미널, 국립 5·18 민주묘지, 5·18 민주광장, 전일빌딩 등 5·18 사적으로 지정된 곳이 표지 및 속지에 삽입된 통장으로 발급된다. ‘2022 넋이 예금’은 1년제 또는 2년제로, 1백만원부터 최고 5천만원까지 가입할 수 있다. 2년제 가입 시, 기본금리 연 1.7%에 최고 연 0.8%p(포인트)의 우대금리를 더해 연 2.5%의 금리를 받을 수 있다.

     

    우대금리는 오는 2023년 4월 30일까지 제공되며, ▲5·18 기억 메시지 선택 시 0.2%p ▲광주은행 예ㆍ적금 첫 거래 고객 가입 시 0.1%p ▲2022 넋이 예금과 적금 동시 가입 시 0.3%p ▲상품서비스 안내 동의 시 0.2%p 적용된다.

     

    ‘2022 넋이 적금’은 1년제 또는 2년제로, 월 5만원부터 최고 1백만원까지 정액적립식 또는 자유적립식으로 가입할 수 있다. 정액적립식 2년제 가입 시 기본금리 연 1.7%에 최고 연 0.8%p의 우대금리를 더해 연 2.5%의 금리를 받을 수 있으며, 우대금리는 예금 상품과 동일하다.

     

    송종욱 광주은행장은 “광주·전남 대표은행으로서 항상 지역과의 상생발전을 위해 지역 현안에 공감하고, 지역민과 마음을 나눌 수 있는 일에 앞장서야 한다는 것이 광주은행의 신념이다”며, “이에 따라 출시하게 된 ‘2022 넋이 예ㆍ적금’에 많은 관심과 성원으로 함께해 주셔서 1980년 5월, 우리지역의 아픔과 성장을 기억하고, 지역사회발전을 위해 많은 지역민들께서 동행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송종욱 광주은행장의 ‘이익 이상의 가치 추구’의 경영이념이 강하게 반영된 ‘넋이’ 시리즈는 입출금 통장 및 예·적금 통장 등 다양한 상품으로 출시된 바 있으며, 출시 때마다 송종욱 광주은행장이 1호 가입자로 나서며 5·18 민주화운동의 넋을 기렸다. 지난해에는 지역 유력인사 등이 릴레이 가입에 동참하며 오월정신의 나눔실천이 지역사회에 전파되기를 희망하기도 했다.

     

    광주은행은 지난해 5월, ‘넋이’ 상품 판매 수익금의 일부인 2천만원을 5·18 기념재단에 기부한데 이어 올해도 기부금을 전달해 지역사회와의 뜻깊은 나눔활동에 동참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광주은행은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시대정신과 민주주의의 의미를 되새기고 잊혀져 가는 사적의 역사적 의미를 보다 많은 사람에게 홍보하여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관심을 유도해 나가고 있다는 호평을 얻고 있다.